강원도 양양 솔바다 캠핑장 후기(ft.아이와 함께 2박)

최근 따뜻한 봄을 맞이해서 오랜만에 강원도 양양에 다녀왔는데요. 양양에서 숙소를 정하다가 오랜만에 캠핑을 하자 해서 강원도 양양 솔바다 캠핑장에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2박 3일 일정으로 갔기 때문에  처음으로 캠핑으로 2박을 해보았는데요. 아이와 2박을 캠핑하며 느낀 점과 강원도 양양 솔바다 캠핑장 후기에 대해서 소개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양양 솔바다 캠핑장에 친 텐트

목차

아이와 함께 캠핑 2박

추운 겨울이 지나고 따뜻한 봄이 오면서 오랜만에 캠핑을 해보자 했는데요. 출산 전에 갓 캠핑의 맛을 알아버린 터라, 출산 후 캠핑이 너무 그리웠지만, 한동안 여행도 캠핑도 못해서 답답했네요. 그러다 드디어 이번에 오랜만에 강원도 바다를 볼 겸 양양 솔바다 캠핑장을 방문했습니다.

양양 솔바다 캠핑장 장승
양양 솔바다 캠핑장 입구에 있는 장승

 

예전에 아이가 3살 때 한번 캠핑을 갔다가 너무 힘들어서 호되게 당한 후로 근 1년 반만에 가본 캠핑이네요. 캠핑장에 가서 텐트를 치고 다음날 철수하는 것 또한 매우 힘든 일이기 때문에 여유있게 즐기기 위해 2박으로 캠핑 일정을 잡고 갔습니다.

 

과거 3살 아이와 함께 한 캠핑은 정말 힘들었던 기억입니다. 제가 아이를 봐야 하니, 남편 혼자서 짐을 나르고 텐트를 쳤기 때문에 시간이며 고생이며 2배 이상 수고스러웠습니다. 그 후 당분간 너무 힘들었던 기억에 한동안 캠핑을 가지 않았다가 오랜만에 캠핑을 가게 된 것인데요. 아이가 잘 적응하고 잘 수 있을지 걱정 반, 기대 반으로 설레는 마음으로 강원도 양양으로 향했네요.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안타깝게도 캠핑을 간 첫날 아이가 힘들었는지 새벽에 39.4도까지 고열이 올랐고, 아는 동네도 아니거니와 주변에 24시 하는 약국도 없었기에 가져온 열감기약 챔프 2개로 버티며 새벽을 보내야 했습니다.

 

다음날 아침이 되자 마자 약국에 들러 해열제를 사서 교차복용 하였고 다행히 열이 좀 내려서 낮에는 기운을 차리고 놀러 다닐 수 있었네요.

 

사실 이번 여행은 남편이 그동안 회사에서 오랜 기간 해온 프로젝트가 끝나고 휴식  겸 떠나는 여행이었어서, 남편이나 저나 정말 기대하고 갔었는데 첫 날부터 아이도 가족도 집도 아닌 캠핑장에서 열감기와 싸워야 해서 정말 쉽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지금껏 생각해 보았을 때 힘들면 나중에 더 오래 기억에 남더군요. 아마 이번 여행도 그러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래도 아이에게 너무 고맙게도 가장 중요한 둘째날은 좀 컨디션이 나아져서 대관람차도 타고, 속초해수욕장도 즐길 수 있었습니다.

속초아이 대관람차 후기 보기

 

이번에 느낀 점은 아이와 갈때는 무조건 상비약을 여유있게 챙겨놔야 한다는 것입니다. 또한, 체온계도 챙겨야하구요. 아이가 언제 어디서 아플지 모르고, 병원이나 약국 위치나 거리도 멀 수 있기 때문에 항상 비상시를 대비하여 준비를 해야 할 것입니다.

 

저는 챔프약으로 종합감기, 기침, 열약을 2개씩 챙겨갔는데, 2개도 챙겨간게 정말 다행이지만서도 약이 부족했고 때마침 주말이라 주변에 약국 문 여는곳도 흔하지 않아서 전전긍긍 하며 약국을 찾았습니다. 그러니 아이와 함께 하는 캠핑에서는 꼭 상비약을 여유있게 챙겨가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강원도 양양 솔바다 캠핑장 후기

사실 저는 캠핑장을 많이 다녀보진 않았는데요. 처음 간 캠핑장의 풍경이나 위생이 그닥 좋지 않았기 때문에 그 후론 캠핑장을 찾지 않았습니다. 출산 전에는 무계획형인 저희 두 부부의 성향에 따라 밤에 갑자기 여행을 가고 차박을 하고 오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노지캠핑을 주로 하였는데요.

 

하지만 아이가 생기고서 더이상 무계획 여행은 힘들어졌기에, 아이와 함께 즐길 수 있는 강원도 캠핑장을 찾다가 우연히 양양 솔바다 캠핑장을 찾아서 예약할 수 있었습니다.

 

남편과 저 둘 다 캠핑장에 대한 기대가 없던 터라 기대함 없이 갔다가, 캠핑장을 둘러싼 솔나무를 보고 3시간 넘게 온 보람이 있다며 좋아했는데요. 저희는 파쇄석2 자리를 예약하였습니다. 파쇄석2에는 6개의 사이트가 있었고, 모두 예약이 찬 상태라 6개의 텐트가 있었지만 간격이 넓어서 답답함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양양 솔바다 캠핑장 파쇄석 캠핑자리

또한, 차도 옆에 세울 수 있어 짐을 옮기는데도 전혀 힘들지 않았구요. 무엇보다 제가 걱정한 위생이 너무 깨끗해서 감동을 받았는데요. 관리해주시는 분의 친절함어 첫 감동, 이 후 엄청나게 잘 관리된 화장실과 개수대, 샤워실 등에 두번째 감동을 받았네요.

 

캠핑장 곳곳에 관리해주시는 분의 깔끔함과 청결함이 묻어났고, 이에 따라 애 엄마인 저의 마음도 편안해졌는데요. 무엇보다 따뜻한 온수가 나와서 2박을 하면서 샤워도 할 수 있었습니다.

 

양양 솔바다 캠핑장은 10시부터 다음날 7시까지는 매너타임인데요. 매너타임도 잘 지켜지고 있어서 너무 좋았고, 샤워실에도 샴푸나 바디워시 등이 모두 구비되어 있어서 배려받는 느낌이었습니다. 또한 각 사이트간 거리도 멀어서 프라이버시가 보장되었고, 캠핑장이 넓어 가족끼리 배드민턴을 하거나 노는 모습도 보여서 평화로웠습니다.

 

저희는  평일을 껴서 2박을 머물렀는데요, 마지막 날에는 사람이 거의 없어서 의자에 앉아서 솔나무를 보면서 힐링 할 수 있었네요. 오늘 우연히 ‘나무와 나무 사이의 고요함’이라는 문구를 읽게 되었는데, 바로 이 때 느낀 감정들이 올라와서 더욱 감정이입을 할 수 있었는데요.

 

양양 솔바다 캠핑장은 바로 나무와 나무 사이의 고요함을 즐길 수 있는, 그런 캠핑장이 아닌가 싶습니다. 무엇보다 관리인분의 친절함과 성실함이 캠핑장을 더욱 편안하게 만들어 준 것 같습니다.

양양 솔바다 캠핑장에서 본 솔나무들

비록 아이가 아파서 쉽지 않은 여행이었지만, 관리가 잘 고 솔나무를 느낄 수 있는 캠핑장에서 2박을 머물렀던건 큰 행운이라고 생각합니다. 다음에 강원도 양양에서 또 캠핑을 하게 된다면 당연히 재방문 의사가 있는 곳이고, 주변에 강력 추천할 만하여 이렇게 포스팅을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 중에 강원도 양양으로 캠핑 계획이 있으시다면, 꼭 양양에 있는 솔바다 캠핑장을 방문하시길 추천드립니다 🙂

양양 솔바다 캠핑장 바로가기

 

또한, 아래 글에는 솔바다 캠핑장 근처에 있는 회포장으로 추천할 만한 어실장회에 대한 후기와 가격 정보를 담은 글이니 함께 읽으면 좋을 듯 합니다.

강원도 양양 횟집 어실장회 추천(ft.가성비 맛집 회포장 후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